이용후기

병원생활이 환아나 보호자에겐 힘들고 고되고 외로운 시간입니다. 그 기간 동안 아이들은 병원을 벗어날 수 없고 보호자 또한 1분도 볼일을 보기 힘듭니다. 꿈틀꽃씨 같은 공간이 더욱 활성화된다면 좋을 거 같아요. 특히 오랜 기간 병실 생활을 하는 거동이 힘든 아이들에겐 무엇보다도 소중한 공간이라 생각됩니다.

 

언제나 반겨주시고 열려있는 곳! 꿈틀꽃씨를 응원합니다.

 

꿈틀꽃씨를 통해 아이들이 병원생활의 힘듦, 스트레스를 풀면서 병원을 무서운 공간, 본인을 괴롭히는 공간으로 생각하지 않고 재밌는 공간, 놀이터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꿈틀꽃씨라는 공간이 있어 아이들이 스마트폰 세상, 병동에만 사는 게 아니라 직접 봉사자선생님들과 장난감, 클레이 등 손으로 직접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부모, 아이 모두가 만족하는 공간입니다.

꿈틀꽃씨 같은 공간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너무 감사합니다. 저희집 아이 같은 경우 평생 병원을 다녀야하는 만성희귀질환인데 외래 갈 때마다 여러과 진료를 받으면 진료간 생기는 긴 대기시간 마다 마땅히 있을 곳도 없고, 진료 후 먼 주차장까지 아이가 걸어가기도 힘든데 엄마 혼자 가서 차 빼 올 동안 아이 혼자 잠깐 꿈틀꽃씨에 있을 수도 있고 여러 가지로 너무 감사한 공간이에요.

만성질환 희귀난치병 환아라 평생 정기적으로 병원을 다녀야하는데 힘든 입원중이나 외래 진료때 꿈틀꽃씨 프로그램이 있어서 도움이 많이됩니다.